본문 컨텐츠

본문콘텐츠

  • Home
  • 전시
  • 돌의 정원

돌의 정원

전시명 : 갖가지 돌조각들이 다양한 주제로 꾸며진 야외 전시관
  • "꽃을 들고 미소를 띠다"
말을 하지 않아도 마음과 마음이 통하여 깨달음을 얻게 되는 것을 뜻한다.
“석가가 연꽃을 들어 대중들에게 보이자 모인 사람들중 가섭이라는 제자만이 그 참뜻을 깨닫고 미소를 지었다. 이에 석가는 가섭에게 정법안장(正法眼藏 사람이 본래 갖추고 있는 마음의 덕)과 열반묘심(涅槃妙心 번뇌를 벗어나 진리에 도달한 마음), 실상무상(實相無相 불변의 진리), 미묘법문(微妙法門 진리를 깨닫는 마음) 등의 불교 진리를 전해 주었다.” 
《대범천왕문불결의경 大梵天王問佛決疑經》
  • 이곳은 박물관에서 가장 높은 장소로, 서울이 다 내려다보이는 탁 트인 정경아래, 돌조각들을 손으로 만져볼 수 있게 조성된 오감만족의 공간 입니다.
  • “영혼불멸의 수호를 명命받다”
장군석은 능묘를 수호하기 위한 석인상으로 주로 왕릉이나 사대부 묘에 배치되었다. 중국의 영향을 받아 능묘제도가 정비된 통일신라부터 왕릉에 나타난다. 갑옷을 입고 장군의 상징인 칼을 차거나 쥐고 근엄하고 당당한 모습을 하고 있다. 칼자루와 갑옷의 양어깨에 새겨진 도깨비 형상의 귀면 문양은 악귀를 물리치는 벽사와 전쟁에 나간 장군을 보호해 주는 수호의 의미를 지닌다.
  • 양 옆에 불을 밝히는 장명등, 복두공복과 금관조복을 갖춘 문인들이 서 있는 길을 천천히 내려오면서 수많은 문인석들이 보좌를 하고 있는 왕이 된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는 공간입니다.
  • 제주도 푸른 밤 그 별 아래 ♬
독자적인 문화를 발전시켜온 제주도의 돌조각이 전시된 공간으로 제주정낭, 돌하르방 등 제주도의 독특한 석조물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 잉어가 용문이라는 협곡을 뛰어 넘어 용이 되어 승천한다는 중국의 등용문 설화와 의미가 맞닿아있는 “승승장구 길”. 잉어를 든 석인, 그리고 용이 조각된 월연석으로 시작되는 좁고 가파른 이 길을 오른다면 수험생 자녀를 둔 부모님, 승진을 앞둔 직장인, 그리고 회사를 경영하는 기업가들이 승승장구 할 수 있는 상서로운 기운을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 "아기 부처를 씻겨주세요. 나쁜 생각이 사라지고 마음이 깨끗해집니다."
욕불浴佛은 향을 넣어 달인 물을 탄생불(석가가 태어날 때의 모습을 하고 있는 불상)의 머리부터 끼얹어 씻기는 의식이다. 석가탄신일에 행하는 욕불 의식은 부처님께 경건한 마음을 바치고, 우리의 내면을 정화한다는 의미가 있다.
  • 박물관의 입구에서는 아이를 안고 있는 석인, 무기를 들고 있는 장군석, 부처가 열반할때의 모습이 표현된 열반상, 그리고 우리옛돌박물관의 유일한 현대작품인 파쇄공을 만날 수 있습니다.
  • 박물관의 입구에서는 아이를 안고 있는 석인, 무기를 들고 있는 장군석, 부처가 열반할때의 모습이 표현된 열반상, 그리고 우리옛돌박물관의 유일한 현대작품인 파쇄공을 만날 수 있습니다.
"꽃을 들고 미소를 띠다"
말을 하지 않아도 마음과 마음이 통하여 깨달음을 얻게 되는 것을 뜻한다.
“석가가 연꽃을 들어 대중들에게 보이자 모인 사람들중 가섭이라는 제자만이 그 참뜻을 깨닫고 미소를 지었다. 이에 석가는 가섭에게 정법안장(正法眼藏 사람이 본래 갖추고 있는 마음의 덕)과 열반묘심(涅槃妙心 번뇌를 벗어나 진리에 도달한 마음), 실상무상(實相無相 불변의 진리), 미묘법문(微妙法門 진리를 깨닫는 마음) 등의 불교 진리를 전해 주었다.” 
《대범천왕문불결의경 大梵天王問佛決疑經》
염화미소
이곳은 박물관에서 가장 높은 장소로, 서울이 다 내려다보이는 탁 트인 정경아래, 돌조각들을 손으로 만져볼 수 있게 조성된 오감만족의 공간 입니다.
오감만족
“영혼불멸의 수호를 명命받다”
장군석은 능묘를 수호하기 위한 석인상으로 주로 왕릉이나 사대부 묘에 배치되었다. 중국의 영향을 받아 능묘제도가 정비된 통일신라부터 왕릉에 나타난다. 갑옷을 입고 장군의 상징인 칼을 차거나 쥐고 근엄하고 당당한 모습을 하고 있다. 칼자루와 갑옷의 양어깨에 새겨진 도깨비 형상의 귀면 문양은 악귀를 물리치는 벽사와 전쟁에 나간 장군을 보호해 주는 수호의 의미를 지닌다.
무인시대
양 옆에 불을 밝히는 장명등, 복두공복과 금관조복을 갖춘 문인들이 서 있는 길을 천천히 내려오면서 수많은 문인석들이 보좌를 하고 있는 왕이 된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는 공간입니다.
문인의 길
제주도 푸른 밤 그 별 아래 ♬
독자적인 문화를 발전시켜온 제주도의 돌조각이 전시된 공간으로 제주정낭, 돌하르방 등 제주도의 독특한 석조물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제주도 푸른 밤
잉어가 용문이라는 협곡을 뛰어 넘어 용이 되어 승천한다는 중국의 등용문 설화와 의미가 맞닿아있는 “승승장구 길”. 잉어를 든 석인, 그리고 용이 조각된 월연석으로 시작되는 좁고 가파른 이 길을 오른다면 수험생 자녀를 둔 부모님, 승진을 앞둔 직장인, 그리고 회사를 경영하는 기업가들이 승승장구 할 수 있는 상서로운 기운을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승승장구 길
"아기 부처를 씻겨주세요. 나쁜 생각이 사라지고 마음이 깨끗해집니다."
욕불浴佛은 향을 넣어 달인 물을 탄생불(석가가 태어날 때의 모습을 하고 있는 불상)의 머리부터 끼얹어 씻기는 의식이다. 석가탄신일에 행하는 욕불 의식은 부처님께 경건한 마음을 바치고, 우리의 내면을 정화한다는 의미가 있다.
목욕재계
박물관의 입구에서는 아이를 안고 있는 석인, 무기를 들고 있는 장군석, 부처가 열반할때의 모습이 표현된 열반상, 그리고 우리옛돌박물관의 유일한 현대작품인 파쇄공을 만날 수 있습니다.
1층 입구
박물관의 입구에서는 아이를 안고 있는 석인, 무기를 들고 있는 장군석, 부처가 열반할때의 모습이 표현된 열반상, 그리고 우리옛돌박물관의 유일한 현대작품인 파쇄공을 만날 수 있습니다.
1층 입구
"꽃을 들고 미소를 띠다"
말을 하지 않아도 마음과 마음이 통하여 깨달음을 얻게 되는 것을 뜻한다.
“석가가 연꽃을 들어 대중들에게 보이자 모인 사람들중 가섭이라는 제자만이 그 참뜻을 깨닫고 미소를 지었다. 이에 석가는 가섭에게 정법안장(正法眼藏 사람이 본래 갖추고 있는 마음의 덕)과 열반묘심(涅槃妙心 번뇌를 벗어나 진리에 도달한 마음), 실상무상(實相無相 불변의 진리), 미묘법문(微妙法門 진리를 깨닫는 마음) 등의 불교 진리를 전해 주었다.”
《대범천왕문불결의경 大梵天王問佛決疑經》
이곳은 박물관에서 가장 높은 장소로, 서울이 다 내려다보이는 탁 트인 정경아래, 돌조각들을 손으로 만져볼 수 있게 조성된 오감만족의 공간 입니다.
“영혼불멸의 수호를 명命받다”
장군석은 능묘를 수호하기 위한 석인상으로 주로 왕릉이나 사대부 묘에 배치되었다. 중국의 영향을 받아 능묘제도가 정비된 통일신라부터 왕릉에 나타난다. 갑옷을 입고 장군의 상징인 칼을 차거나 쥐고 근엄하고 당당한 모습을 하고 있다. 칼자루와 갑옷의 양어깨에 새겨진 도깨비 형상의 귀면 문양은 악귀를 물리치는 벽사와 전쟁에 나간 장군을 보호해 주는 수호의 의미를 지닌다.
양 옆에 불을 밝히는 장명등, 복두공복과 금관조복을 갖춘 문인들이 서 있는 길을 천천히 내려오면서 수많은 문인석들이 보좌를 하고 있는 왕이 된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는 공간입니다.
제주도 푸른 밤 그 별 아래 ♬
독자적인 문화를 발전시켜온 제주도의 돌조각이 전시된 공간으로 제주정낭, 돌하르방 등 제주도의 독특한 석조물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잉어가 용문이라는 협곡을 뛰어 넘어 용이 되어 승천한다는 중국의 등용문 설화와 의미가 맞닿아있는 “승승장구 길”. 잉어를 든 석인, 그리고 용이 조각된 월연석으로 시작되는 좁고 가파른 이 길을 오른다면 수험생 자녀를 둔 부모님, 승진을 앞둔 직장인, 그리고 회사를 경영하는 기업가들이 승승장구 할 수 있는 상서로운 기운을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아기 부처를 씻겨주세요. 나쁜 생각이 사라지고 마음이 깨끗해집니다."
욕불浴佛은 향을 넣어 달인 물을 탄생불(석가가 태어날 때의 모습을 하고 있는 불상)의 머리부터 끼얹어 씻기는 의식이다. 석가탄신일에 행하는 욕불 의식은 부처님께 경건한 마음을 바치고, 우리의 내면을 정화한다는 의미가 있다.
박물관의 입구에서는 아이를 안고 있는 석인, 무기를 들고 있는 장군석, 부처가 열반할때의 모습이 표현된 열반상, 그리고 우리옛돌박물관의 유일한 현대작품인 파쇄공을 만날 수 있습니다.
박물관의 입구에서는 아이를 안고 있는 석인, 무기를 들고 있는 장군석, 부처가 열반할때의 모습이 표현된 열반상, 그리고 우리옛돌박물관의 유일한 현대작품인 파쇄공을 만날 수 있습니다.

 ​